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축산물뉴스

축산물뉴스

축산물뉴스 게시판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코로나19 이후 족발·뼈 부산물 ‘명암’
작성자 더펫코리아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0-07-15 11:42:4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2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코로나19 이후 대표적 2차 돼지 부산물이라고 할 수 있는 족발과 뼈 부산물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보통 도축단계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1차, 가공단계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2차 부산물이라고 부른다.
대표적인 1차 부산물로는 두·내장이 있다. 2차 부산물에는 족발, 뼈 부산물, 돈피, A지방 등이 있다.
축산물 가공 업계에 따르면, 족발과 뼈 부산물 모두 2~3년 전부터 판매부진, 재고적체, 가격하락 ‘악순환’에 시달려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족발은 반등기회를 잡았지만, 뼈 부산물은 여전히 고전 중이다.
돼지 족발은 코로나19에 따른 배달, 온라인 소비 활성화를 등에 업고 폭발적 성장세를 타고 있다.
족발 가격은 올 2월 초까지만 해도 ㎏당 2천원대 초반에 머물렀지만, 코로나19가 확산되던 3월 들어서는 3천원선으로 올라섰다.
그리고 꽤 오래 호조를 띠며 이제는 5천원대를 형성, 한창 인기를 끌던 2017년 5천500원 수준에 바짝 다가섰다.
반면 뼈 부산물은 코로나19 이후 수입이 불안한 틈을 비집고 잠깐 타오르기도 했지만, 수입재개가 곧 정상 가동되며 그 열기가 금방 꺼져버렸다.
뼈 부산물 가격은 다시 ㎏당 300~500원선으로 주저앉았고, 폐기처분되고 있는 뼈 부산물 양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
특히 수입보다 저렴함에도 불구, 시장 주도권을 수입 뼈 부산물에 내주는 형국이 수년째 이어지고 있다.
축산물 가공 업계는 족발 역시 ‘반짝특수’에 그칠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부산물 시장 수요창출 노력과 더불어
수입 부산물을 이겨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TODAY'S
ITEMS

  • 버튼
  • 버튼
  • 버튼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1:1문의하기
  • 고객후기
  • 펫매거진
  • 이벤트
  • 고객센터
  • 마이쇼핑
  • 배송조회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최근본상품
  • 적립금
  • 예치금
  • 등급안내
  • 쿠폰관리
  • 내게시물
  • 좋아요